언어 - 월로프어

언어  >  월로프어

월로프어

월로프어(Wolof)는 세네갈, 감비아, 모리타니에서 쓰이는 언어로서, 월로프족의 모어이다. 이웃하는 풀라어(Fula)와 함께 니제르콩고어족의 애틀랜틱어군에 속한다. 다른 사하라 남부 아프리카의 언어와는 달리 성조가 없다.

월로프어는 세네갈에서 가장 많이 쓰이며 인구의 약 40%를 차지하는 월로프족 뿐만이 아니라 다른 민족들도 이 언어를 사용한다. 월포르어에는 국가(세네갈과 감비아)에 따라, 시골이냐 도시냐에 따라 다양한 방언이 존재한다. 예를 들어 세네갈의 수도인 다카르에서 사용되는 "다카르 월로프"는 도회 월로프어에 프랑스어와 아랍어, 게다가 약간의 영어가 섞인 방언이다.

다른 대부분의 아프리카 언어들과 달리 월로프는 서유럽어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Banana ("바나나")는 영어에서 기인한 월로프어이며, 영어단어 yam ("고구마")은 월로프어와 풀라어의 nyami ("먹다")에서 기인된 것이라 여겨진다. 현재 320만명이 모국어로 월로프어를 사용하고 있으며, 제1 외국어로 월로프어를 구사하는 인구수를 합치면 350만명에 이른다.

* 살라 말래쿰 ( Salaamaleekum ) ! - 안녕하세요!

* 말래쿰 살람 ( Maaleekum Salaam ) ! - 안녕하세요!(대답)

* 잠마 응감 ( Jaama Ngaam )? - 어떻게 지내십니까?

* 잠므 렉(Jaama rek) - 잘지냅니다.

* 와우 (Waaw) - 그렇다.

* 데애데앳 (Déedéet) - 아니다.

* 난 가 데프 ( Na nga def )? - 잘 지내십니까?

나라

감비아

감비아(Gambia)는 아프리카 서해안에 있는 국가이다. 공식 국가명은 감비아 공화국(Republic of the Gambia)이다. 대서양에 접한 감비아 강의 하구를 제외하고는, 세네갈에 둘러싸여 있다. 수도는 반줄이다. 1965년 2월 18일 영연방의 자치령으로서 독립했다. 주민은 세네갈과 동일한 흑인종이며 대부분이 회교도이며 공용어는 영어이다. 주요 산물인 땅콩이 재배되어 수출고의 93%를 차지한다. 그 밖에 야자열매·모피 등이 생산되고 어업이 성하며 지하자원은 보크사이트 등이 있다.주요 도시로는 반줄, 세레쿤다, 바세산타수, 반상, 파라페니등이 있다.

11세기 중반에 이슬람교 신자들이 현재의 감비아 지역에 정착하기 시작했고, 14세기 초에는 말리 제국의 속국이 되었다. 15세기 중반 포르투갈의 영향권 아래에 들어갔고, 16세기 중반 이후에는 영국의 지배를 받게 되었다. 17세기 후반부터 18세기 말까지 영국과 프랑스 사이에 세네갈과 감비아 강 지역을 두고 주도권 다툼이 있었고 그 결과 영국이 감비아 강 지역을 차지하게 되어 대략적인 국경이 결정되었다. 수도인 반줄은 시에라리온 총독의 관할 지역이었다가 1888년 분리되어 영국의 식민지가 되었다.

모리타니

국토의 대부분이 사막이기 때문에 남부 지방을 제외하면 오아시스에서나 생활할 수 있다. 남부의 세네갈 강 유역에 여름 강우가 있어 농업과 목축이 약간 행해질 뿐이다.구(舊) 프랑스령 서아프리카로, 1960년 11월 28일에 독립했다. 프랑스와는 기존의 우호 관계를 계속 유지하고 있으며, 비동맹 중립노선을 외교기조로 하고 있기 때문에 공산권과 외교관계를 맺고 있다. 인구의 70%가 베르베르인과 흑인과의 혼혈인 무어인이고, 나머지가 흑인종이다. 무어인은 목축민으로 이슬람교를 믿으면서 아랍어를 사용한다. 국교는 이슬람교, 공용어는 프랑스어와 아랍어이다.

독립 이전에는 목축과 남부의 농업 등 외에는 산업이 존재하지 않았다. 국민의 80% 이상이 농목업에 종사하며 소·양·염소를 방목한다. 서남부의 세네갈강 유역에서는 조·옥수수·땅콩·쌀이 재배된다. 포르토그로에서 산출되는 철광이 철도편으로 누아디부 항까지 수송되어 수출된다. 광물 자원이 풍부하여 철광석과 구리를 수출하고 있다. 철광석은 세입의 50%를 차지한다. 이 밖에 동광(銅鑛)의 개발도 활발하며, 대서양에는 풍부한 어장이 있어 수산업과 수산물가공업도 성장하고 있다. 수도이자 가장 큰 도시는 누악쇼트이며, 대서양 연안에 위치한다.

세네갈

서아프리카 서단(西端)에 위치하며, 베르데 곶(串)은 아프리카 대륙의 최서단으로서 유명하다. 지형은 평탄하고 북부는 건조기후, 중부에서 남부에 이르는 지역은 하계에 강우가 있는 열대 사바나성 기후이다. 주민은 올로프(44%)·세레르·풀라니 등의 흑인종과 북아프리카계의 무어족으로 구성되었는데 73%가 농업과 목축업에 종사하고 있다. 주민의 대부분이 무슬림(94%)이며 공용어는 프랑스어와 올로프어이다. 구프랑스령 서아프리카로, 1960년 6월 말리와 함께 말리 연방으로서 독립했으나, 동년 8월 연방으로부터 독립해서 단독으로 공화국을 선포했다. 원수는 대통령이고, 입법부는 단원제인 국민의회가 있다. 프랑스 공동체의 일원으로 친프랑스색이 짙다. 주요 산물은 땅콩과 인광석이다. 땅콩은 ‘세네갈의 황금’으로 불리며, 총수출액의 25%를 차지한다. 지하자원은 인광석 외에 보크사이트와 철광이 있다. 섬유, 식품 등의 경공업이 발달해 있으며, 무역에 있어서는 수출입 모두 프랑스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경제적으로는 후진국이지만 독재정치도 한번도 없는 아프리카의 몇 안되는 국가이며, 계속 민주주의를 유지하고 있다. 후진국임에도 식량자원이 풍부해 굶어죽는 사람들도 별로 없다.

언어

Wolof language (English)  Lingua wolof (Italiano)  Wolof (Nederlands)  Wolof (Français)  Wolof (Deutsch)  Língua wolof (Português)  Волоф (Русский)  Idioma wólof (Español)  Język wolof (Polski)  沃洛夫語 (中文)  Wolof (Svenska)  Limba wolof (Română)  ウォロフ語 (日本語)  Волоф (Українська)  Волоф (Български)  월로프어 (한국어)  Wolofin kieli (Suomi)  Bahasa Wolof (Bahasa Indonesia)  Volofų kalba (Lietuvių)  Wolof (Dansk)  Wolof dili (Türkçe)  Volofi keel (Eesti)  Volof nyelv (Magyar)  Wolofski jezik (Hrvatski)  ภาษาโวลอฟ (ไทย)  Tiếng Wolof (Tiếng Việt) 
 mapnall@gmail.com